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제3회 성평등콘텐츠대상’ 정기 공모전 수상작 발표

“톡톡 튀는 아이디어 담은 국민제작 성평등 콘텐츠 확산”

2019-08-13 13:30 출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양평원이 제3회 성평등콘텐츠대상 최종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청소년부(종합부문) 대상을 차지한 작품 환생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13일 --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 이하 양평원)이 ‘제3회(2019) 성평등콘텐츠대상’ 정기 공모전(7월 1일~27일) 작품을 공모·심사한 결과, 총 46건의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13일(화) 밝혔다.

‘제3회(2019) 성평등콘텐츠대상’은 기존 일반부·청소년부(종합부문) 외에도 보다 특화된 내용을 위해 콘텐츠 부문을 신설한 것이 특징이다.

콘텐츠 부문은 총 12개 유형으로 △강의 △영화 △웹드라마 △광고 △인포그래픽 △뮤직비디오 △다큐멘터리 △예능/토크/패러디 △1인방송/Vlog △애니메이션 △웹툰 △카드뉴스 부문으로 세분화되어 있다.

일반부(종합부문) 대상을 차지한 ‘바이크 좀 타보겠다는데’는 여성 라이더에 대한 이야기를 여성주의적 관점에서 풀어낸 작품으로서, 도로 위에서 보여지는 여성혐오적 시선들을 영상에 잘 담아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청소년부(종합부문) 대상을 차지한 ‘환생’(‘제1차 나도 성평등크리에이터’ 은상 수상작으로서 본 공모전 참가자격 획득)은 저승사자와 망자의 성차별을 다룬 이야기로서 5월 수상에 이어 2관왕을 차지하였다.

특히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와 다르게 올해 처음으로 신설된 ‘콘텐츠’ 부문 중 <강의>와 <1인방송/Vlog> 분야에 많은 작품이 출품되었다. ‘강의’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한 작품은 ‘동의의 온도 : 나는 너는 얼마만큼 동의한 걸까?’로 서로 존중하는 연인 관계를 위해서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에 관해 청춘들 스스로가 고찰해보는 내용을 담았다. 그뿐만 아니라 <1인방송/Vlog>은 약 5만명의 유튜버 구독자를 보유한 ‘똑똑한바디길잡이, 똑디’의 ‘내가 만났던 최악의 애인’이 수상했으며, 자칫 가벼워질 수도 있는 토크방식의 장점을 잘 살려 진지하면서도 허심탄회하게 내용을 다뤘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한편 3회째를 맞이한 이번 공모전부터는 협력기관인 한국엠씨엔협회가 종합부문 은상을,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와 충북여성재단이 각각 지역부문 기관장상을 선정했다. 전북지역부문 최우수상(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장상)은 ‘직업, 행복을 위한 나의 선택’이 수상했다. 아직까지도 많은 직업들이 성별에 기초하고 있는 현실을 비판하며, 성별이 아닌 적성에 맞는 직업을 찾아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충북지역부문 일반부 최우수상(충북여성재단 대표이사상)을 차지한 웹드라마 ‘나의 우주’는 평범했던 남성이 딸을 가진 아버지가 되면서 성평등에 대한 자신의 무지를 깨닫고 고백하는 방식에서 호평을 받았다.

양평원은 3회째를 맞이하는 올해 공모전은 콘텐츠의 전반적 수준이 더욱 향상되고 콘텐츠에 담아내는 주제의식도 뚜렷해졌다며 추후 8월과 11월에 진행될 수시 공모전에서도 국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하고 재치있는 콘텐츠들이 매우 기대된다고 밝혔다.

수상작들은 양평원의 성평등 콘텐츠 플랫폼 젠더온(GenderOn, http://genderon.kigepe.or.kr) 및 양평원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개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여성발전기본법에 근거하여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의 국가적 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03년 설립된 여성가족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여성과 남성이 평등한 선진국을 목표로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을 위한 공무원 교육 및 일반인 대상의 전문강사 양성, 대국민 의식확산 사업에 힘쓰고 있다. 또한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다양한 교류로 세계적 수준의 양성평등 교육진흥 전문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