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테 치실, ‘발암성물질 걱정 없다’ 결과 발표

일부 치실제품 발암성물질(PFAS) 노출 논란 이후 덴티스테 KOTITI에 자발적 성분검사
덴티스테 치실 “과불화화합물과 무관”

2019-01-29 15:20 출처: 실란트로

덴티스테 제품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1월 29일 -- 덴티스테는 1월 초 전문매체 ‘메디컬 엑스프레스(MedicalXpress)’가 특정 치실(dental floss) 제품에 대하여 발암성 물질로 의심되는 ‘과불화화합물(PFAS)’ 노출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결과에서 언급된 제조사 및 제품이 이미 국내에 유통 중이거나 이미 많은 소비자가 사용하는 제품이기에 많은 소비자들이 우려를 나타냈다.

PFAS는 포장용지, 특수코팅 냄비, 방수 의류, 얼룩 방지 카펫 등에 폭넓게 쓰이는 성분이다. 하지만 이러한 성분으로 제조된 제품을 사용하거나 음식을 먹는 과정, 또는 실내 공기나 먼지 등을 통해 노출될 수 있다. PFAS는 신장암, 고환암, 갑상선질환, 고지혈증, 저체중아, 생식능력 저하 등 건강 문제와 연관이 있고, 면역체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소비자들은 “안전한 치실은 무엇이냐?”, “치실도 불안해서 사용 못하겠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치실을 올바르게 사용할 경우 잇몸을 더욱 건강하게 하고 깨끗한 구강상태를 유지할 수 있기에 어린 자녀부터 폭넓게 사용되는 추세이다.

이에 10년이상 국내 프리미엄 토탈 오랄케어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는 덴티스테는 자사제품에 대해 KOTITI를 통해 자발적 검사를 의뢰했다. 그 결과 PFAS 과불화화합물 성분(PFOS, PFOA, PFHxS)에 대하여 안전하다는 검사결과를 받았다.

덴티스테는 ‘입냄새 없는 아침, 굿모닝키스’라는 슬로건 아래 입냄새 제거에 탁월한 제품을 메인으로 시린이를 예방하는 센서티브케어 라인과 오랄린스, 휴대용 브레스 스프레이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최근 현대홈쇼핑의 ‘왕영은의 톡투게더’ 방송에서는 준비된 수량을 모두 완판하며 소비자로부터 인정받는 브랜드임을 입증했다.

덴티스테 개요

덴티스테(DENTISTE)는 전 세계 2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프리미엄 토탈 오랄 케어 브랜드로 입냄새 개선, 충치 예방, 치아 미백 등의 효과가 있는 나이트타임 치약과 시린이 예방 및 완화에 도움을 주는 2018 리뉴얼 제품 센서티브케어 치약, 네츄럴 오랄린스, 후레쉬 브레스 스프레이, 기능별 칫솔 등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자연 유래 허브 추출물과 자일리톨, 스위스 DSM사의 비타민 C가 함유 되어있으며 2014~2016 몽드셀렉션 3년 연속 수상, 입냄새 개선 83%, 제품 만족도 95% 효과로 No1. 프리미엄 나이트타임 치약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