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스타트업 짐티, 누적액 20억원 투자유치 완료

패스트인베스트먼트, 신개념 피트니스 스타트업 ‘짐티’에 Pre-시리즈A 투자 완료
서울대, 네이버 출신의 창업 멤버로 구성된 짐티, 서울대기술지주서 시드투자 유치 후 신개념 온오프 서비스 기반의 프라이빗 맞춤 트레이닝 스튜디오 급성장

2018-12-06 09:45 출처: 패스트캠퍼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06일 -- 프라이빗 맞춤 트레이닝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주식회사 짐티(GymT, 대표 박경훈)가 중소기업벤처부 팁스, 서울대기술지주와 트러스톤 자산운용에서 시드투자 및 이번 패스트인베스트먼트의 Pre-시리즈A 투자까지 총 누적 투자액 20억 유치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짐티는 폐업률이 높은 피트니스 시장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고자 서울대, 네이버 출신의 IT 인력들이 2017년 5월에 설립한 피트니스 스타트업이다. 약 70%에 달하는 서울의 헬스장들이 3년 이상 운영하지 못하는 구조적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지속성장이 가능한 피트니스 사업모델을 구축했다.

약 10평 내외의 작은 공간에서 개인을 위한 맞춤형 트레이닝을 제공하는 ‘오프라인 사업모델’과 운영효율 및 운동 효과를 높여주는 ‘온라인 서비스’를 결합해 고객에게는 합리적인 가격에 양질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트레이너(체육전공자)에게도 안정적인 수익구조의 창업 모델을 제시했다.

적은 초기비용과 운영비를 투입하지만 회전율을 높여 짧은 시간 안에 6개의 스튜디오로 확장시켰고 B2B측면으로 사내 헬스 센터나 공유오피스에 입점해 짐티 지점을 빠르게 넓혀가고 있다.

패스트인베스트먼트는 짐티가 가진 피트니스 산업에 대한 유니크한 경험, 공간에 대한 이해, 성장 가능성 등을 주목했다며 특히 박경훈 대표의 이전 창업 경험(써니로프트)과 이동형 트레이닝 공간인 짐트럭(GymTruck)을 운영했던 팀의 역량이 타 피트니스 스타트업들과 차별화된 강점으로 작용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짐티의 박경훈 대표는 “‘당신은 제대로 된 개인트레이닝을 받을 자격이 있다(You Deserve Private Training)’라는 회사의 모토에서 알 수 있듯 오직 고객 한 사람에게만 100% 집중하는 프라이빗 서비스를 제공하고, 운동로그 및 매장관리까지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하는 시스템을 자체 개발하는 등 기술개발에도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수도권 지점 확대와 거점 확보에 주력, 내년엔 전국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효율적으로 운동할 수 있는 건강한 문화를 만들겠다”고 기대감을 말했다.

짐티는 현재 광교, 서울숲, 일산, 판교 등 거점을 확보했고 연말엔 역삼 래미안점과 패스트파이브에서 새로 문을 연다.

짐티 개요

짐티(gym-t.com)는 폐업률이 높은 피트니스 시장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고자 네이버, NHN 출신의 IT 인력들이 2017년 5월에 설립한 피트니스 스타트업이다. 약 10평 내외의 작은 공간에서도 오직 한 명을 위한 맞춤형 트레이닝을 제공하는 ‘오프라인 사업모델’과 운영 효율 및 운동 효과를 높여주는 ‘온라인 서비스’를 결합하며 6개의 스튜디오를 오픈, 운영하는 등 빠른 성장 중이다. 짐티는 서울대지주회사에서 시드 투자를 완료, 총 누적액 20억 투자를 바탕으로 고객에게는 가까운 거리에서 합리적인 가격에 양질의 트레이닝을 제공하고 체육 전공자에게는 전공을 살릴 수 있는 안정적인 1인 창업모델을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패스트인베스트먼트 개요

패스트인베스트먼트는 패스트트랙아시아가 2013년에 설립한 금융부문의 파트너 자회사이자 엔젤투자 전문법인으로, 그동안 모바일 보안 기술 업체인 에스이웍스, 메시징 솔루션 업체인 센드버드, 온오프라인 커머스 데이터 분석 업체인 조이, 팀 커뮤니케이션툴 ‘잔디’ 개발사 토스랩, 뉴미디어 서비스 아웃스탠딩, 여자들을 위한 커뮤니티 클럽 헤이조이스, 블록체인기반 컴퓨팅 파워 개발 스타트업 커먼컴퓨터, 음성 분야 인공지능 스타트업 네오사피엔스, 항공 스타트업 에어프레미아 등의 회사에 투자를 진행하며 투자한 회사 중 일부는 구주 매각을 통해 7배가 넘는 수익을 거둔 바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