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제공합니다.
NewsWire Logo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부자지간 조혈모세포 기증자 탄생
2018년 06월 14일 09:30
아버지 조정남 씨, 아들 조현우 군
아버지 조정남 씨, 아들 조현우 군
고해상도 사진보기 »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가 국내 최초 비혈연 간 조혈모세포 이식이 시행된 1996년 이래 생면부지의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부부기증자(2011년), 자매 기증자(2016년)에 이어 최초 부자지간 기증자가 나와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인공은 조정남, 조현우 부자다.

아들 조현우 군은 현재 대학생으로 2017년 7월 기증희망자로 등록 후 9개월 만에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회장 민우성)로부터 조직적합성항원형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2018년 6월 말초혈조혈모세포채취(헌혈방식)를 통해 기증하였다.

그는 “주변에 사랑하는 사람이 조혈모세포(골수)가 필요한데 기증자가 있음에도 기증을 받지 못한다면 너무나도 가슴 아프고 슬플 거라는 생각과 아버지의 경험이 있었기에 조혈모세포기증 결심에 한 치 망설임이 없었다”고 밝혔다.

아버지인 조정남 씨는 현재 직업군인(중령, 수도군단)으로서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를 통해 2010년 12월 기증을 하였으며 지금까지 157회의 헌혈을 하는 등 나눔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참 군인이다. 또한 조정남 씨 가족은 지금까지 308회의 헌혈을 하는 등 주기적으로 사랑 나눔을 실천하는 가족이다.

아버지 조정남 씨는 “국내 최초 조혈모세포 부자지간 기증자가 됐다는 사실에 뿌듯하다”며 “기증을 망설이고 있는 기증자들에게 조혈모세포 기증은 정말 어려운 것이 없으며 또한 기증 후에도 전혀 생활하는 데 문제가 없기에 잠깐의 망설임, 두려움으로 기증을 망설이고 있는 동안 수혜자분, 그 부모님은 절망과 두려움에 힘들어하고 계시기에 내 아들, 딸, 가족이 수혜자라고 생각해 보면 결심하는 데 조금은 더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히며 이번에 아들(조현우)이 기증해준 환자분도 생착이 잘되었으면 좋겠다고 환자분의 쾌유를 기원했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민우성 회장은 아들 조현우 군에게 기증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하였으며 “헌혈을 생활화하는 따듯한 마음을 가진 날개 없는 천사 조정남 씨와 조현우 군처럼 앞으로 더 많은 천사분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조혈모세포기증희망신청도 받고 있으므로 기증희망신청을 원하는 개인은 협회로 직접 방문하거나 단체는 협회로 문의할 수 있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개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조혈모세포(골수) 이식을 요하는 환자와 비혈연 조혈모세포 공여자 사이에 조혈모세포 이식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홍보, 등록 및 조정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비혈연간 조혈모세포 기증은 백혈병 등 혈액관련질환을 가진 환자들에게 조혈모세포 이식을 통한 완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정부와 민간의 노력으로서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자를 모집, 그들의 혈액샘플로 조직적합성항원(HLA)형을 검사하여 그 검사자료로 DATA BANK를 구축하여 두었다가 조혈모세포 이식을 필요로 하는 환자가 발생되면 적기에 적합한 HLA 일치 기증자의 조혈모세포를 제공함으로써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기증자에게는 생명 나눔과 함께 이웃을 위한 고귀한 사랑 실천의 기회를 제공하고, 환자에게는 이웃의 조건 없는 사랑으로 새로운 생명을 구하여, 더불어 살아가는 밝고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안내 »
newswire lgogo